다가오는 겨울철 필수품

패딩 관리법


────────────────────


예년보다 무더웠던 여름의 영향으로 우리 곁에 조금 더 일찍 찾아오고 있는 겨울. 얼마 전 기상관측소에서는 올겨울 첫얼음이 얼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러분은 혹시 아직 절기상으로는 가을이라는 사실을 알고계신가요? 입동이 지나지 않은 11월 초이지만 체감 온도 상으로는 이미 겨울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점점 기온이 떨어짐에 따라 이제 출퇴근길 패딩을 꺼내 입은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겨울철에 자주 입는 제품인 만큼 관리도 중요한 패딩. 오늘은 한화첨단소재가 겨울철 필수품 패딩 관리법을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큰맘 먹고 산 패딩과 올겨울은 물론 앞으로의 겨울도 함께 할 수 있는 올바른 겨울 패딩 관리법! 한화첨단소재와 함께 알아보세요.



#욕실 속 수증기를 활용한 _ 냄새 제거



음식점에 패딩을 입고 가면 그 냄새가 배서 난감했던 경우 있으시죠? 이럴 땐 패딩을 들고 욕실로 가보세요. 냄새가 밴 패딩은 수증기가 가득한 욕실에 걸어 두었다가 패딩이 어느 정도 습기를 머금으면, 헤어드라이기를 활용해 건조해주세요! 세탁 없이도 간단하게 패딩의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답니다.



#잦은 세탁은 NO! 때 탄 곳만 _ 부분세탁



충전재가 함유된 패딩의 특성상 잦은 세탁은 좋지 않은데요. 외피 방수 코팅이 벗겨지거나 충전재의 뭉침으로 인해 보온 기능이 저하될 수 있어 오염된 부위만 부분 세탁하는 것이 좋답니다. 메이크업, 커피 등 일상에서 생기는 작은 오염 제거는 메이크업 클렌저와 주방세제면 해결 끝! 작은 솜이나 면봉에 이들을 묻혀서 오염된 부분만 살살 문질러준 뒤 미온수로 가볍게 헹궈주세요.



#오염이 큰 경우에는 중성세제로 _ 전체 세탁



패딩에 오염이 크게 생기는 경우에는 피치 못하게 전체 세탁을 해주어야 하죠. 그런데 잠깐! 여러분은 패딩 세탁을 어떻게 하시나요? 혹시 드라이클리닝으로 관리하시나요? 패딩의 충전재를 코팅하고 있는 유지분은 패딩 보온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드라이클리닝을 할 경우에는 이러한 유지분이 분해되기 때문에 패딩 세탁은 드라이클리닝보다는 중성세제를 물세탁이 효과적이라는 사실! 세탁은 적정한 온도의 물과 세탁망을 이용해야 하며, 세탁 시간은 30분 그리고 탈수 시간은 1분 이내로 최대한 짧게 하는 것이 좋답니다.



#세탁 후에는 _ 눕혀서 건조



무사히 세탁을 마친 패딩, 건조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겨울철 아우터 건조 시 옷걸이에 걸어 건조하시는 분들도 많으시죠. 하지만 패딩 건조법은 조금 다릅니다. 패딩의 경우 젖은 상태로 옷걸이에 걸어 두면 물기를 머금어 무거워진 충전재가 아래로 쏠릴 수 있는데요. 이런 경우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평평한 빨래 건조대 위에 올려 완전히 말려주어야 합니다.



#건조 후에는 두드려서 _ 공기층 살리기



세탁과정 속 충전재 뭉침으로 이전보다 부피가 줄어드는 패딩. 세탁 전처럼 빵빵한 부피감 되찾기 어렵지 않아요! 숨이 죽은 패딩을 두드리기만 하면 OK. 빈 페트병 또는 가벼운 원기둥 형태의 물건을 수건으로 감싸준 뒤 패딩의 이곳저곳을 두드려주면 충전재의 공기층이 되살아난답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