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달라지는

친환경 자동차 정책


────────────────────

 

 

미세먼지가 점점 심해지는 요즘, 자동차도 친환경 자동차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전기를 충전해 달리는 전기 자동차는 그 동안 충전소 부족과 모델의 다양성, 그리고 비용 문제로 대중화되지 못했는데요. 올해부터 환경부는 친환경자동차 구매 보조금 예산을 확대하고,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충전소를 구축하는 등 적극적인 정책을 통해 미세먼지 감축에 앞장서고자 하는데요. 이에 전기자동차를 타는 부담이 줄어 선택의 폭도 그만큼 넓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친환경 정책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전기차.수소자동차 _ 구매 보조금 확대

 

출처: Global Fleet

 

올해 친환경 자동차를 구매하면 자동차 보조금이 지급되는데요. 환경부는 지난 18일, 2019년 친환경 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올해는 자동차 보조금을 지난해 3만 2천대에서 76% 늘어난 5만 7천대에 지급할 것이라고 하는데요. 전기자동차는 최대 1천 9백만원, 수소자동차 최대 3천 6백만원,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5백만원, 전기 이륜차는 최대 350만원입니다. 인근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 방문해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 지원 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됩니다.

 

 

#전기차 충전소 _ 추가 구축

 

출처: bloomberg.com

 

부족했던 전기차 충전소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환경부는 올해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1,200대,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로 구축할 것이라고 합니다. 전기자동차 완속충정기 국가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최대 350만원, 비공용 충전기에는 130만원, 과금형 충전기에는 40만원이 지원됩니다. 완속충전기는 보조금 신청 후 3개원 이내에 설치를 완료해야 하며, 대규모 공동주택은 완속 충전기 설치지원을 최대 10대로 제한해 대규모 공동주택에 충전기 설치가 집중되는 현상을 예방하도록 했습니다.

 

 

#경기도 _ 전기차. 수소차 보급 확대

 

출처: www-trucknbus.hyundai.com

 

경기도는 지난 21일 2022년까지 6643억원의 예산을 전기차 약 3만대, 전기버스 569대, 전기충전소 1만 5천기, 수소차 3천대, 수소충전기 27대 등 친환경 자동차 확대 및 인프라 구축에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친환경차 확대보급은 전기차, 수소차, 전기버스 전환 등 3개 분야로 구성되는데요, 올해는 공간 확보 없이도 충전이 가능한 이동형 전기충전기를 공동주택 100곳에 보급하는 사업을 시범추진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또한 올해 90억원을 들여 CNG·LPG 충전소를 활용한 복합충전소 방식의 수소 충전소 3기를 구축하고 수소차 200대를 우선 보급하며, 2022년까지는 충전소 27곳, 수소차 3천대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경유 시내버스도 전기버스로 대체할 계획을 밝혔는데요, ‘전기버스 시범도시’로 선정, 2027년까지 도내 모든 경유버스를 전기버스 등 친환경 버스로 교체할 예정입니다.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첨단소재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



Posted by 한화첨단소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